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aXlDSQz.jpg

 

야생화

 

너에겐 그늘이 있었네

눈가 푸르스름한

이미 예고된 그늘이 네게 있었네

 

깊고 후미진 산 속,

가시 많은 덤불 비집고 나와

함초롬히 이슬 머금고 피어 있는 너

 

죽음이 없이는 부활 없느니,

온전히 다시 죽기 위하여

낮게 아주 낮게 엎드려 피어 있는 너

 

단 하루를 산다 하여도

온몸으로 다시 살기 꿈꾸는 너는

은총의 길이 만큼 그늘을 드리운 너는

 

이 세상 가장 어두운 산 속,

비바람 온통 가슴에 안아

고통을 관통한 화사한 부활이 되고픈 너는

 

너에겐 그늘이 있었네

눈가 푸르스름한

별빛 흩어지는 그늘이 네게 있었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9 아름답습니다 소리새 2018.10.14 3486
318 그 사람의 이름 소리새 2018.10.10 3478
317 그대를 잊었겠지요. 소리새 2018.09.07 3473
316 별빛을 등에 업고 소리새 2018.10.28 3465
315 편지 소리새 2018.10.02 3456
314 비가 온다 소리새 2018.09.29 3445
313 모두 다 이루어진 소리새 2018.09.14 3445
312 가을 하늘에 날리는 소리새 2018.09.14 3445
311 당신과 나의 회화 소리새 2018.11.14 3444
310 길가에서부터 소리새 2018.09.24 3443
309 안상열회원-청주예총 부회장으로 선출 청주사협 2009.02.02 3441
308 처음부터 새로 소리새 2018.09.26 3434
307 누구든지 달려와서 소리새 2018.10.26 3429
306 완전한소유 소리새 2018.10.27 3420
305 그대안에서 눈뜨는 아침 소리새 2018.09.13 3416
304 햇볕이며 소리새 2018.11.10 3405
303 손가락 걸고 소리새 2018.10.29 3401
302 너는 왜 꽃이 소리새 2018.09.28 3395
301 라일락 그늘에 소리새 2018.10.23 3394
300 그대 곁에서 소리새 2018.09.12 339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