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19yXXCR.jpg

 

슬픈 사랑

 

이제는 그 슬픔까지

받아들이려 하지만

견딜수 없을만큼

넘쳐 흐르는 슬픔 때문에

 

그 모든 슬픔을

받아들일 수 없는 작은 가슴이

너무나 안타까울 뿐입니다.

 

하지만 그 시인은 알지 못합니다

사랑하는 사람의 눈빛조차

볼수 없다는 것이 얼마나 슬픈 일인줄.

 

사랑하는 사람과 가까이서

함께 지내기 보다

멀리서 그를 지켜보는 것이

더 행복한 일이라고

어느 시인이 말합니다.

 

누군가에게

어떤 의미가 되려 한다는 것이

이렇게 힘들고 고달픈줄

 

진작에 알았다면

아마 어설픈 기대따윈

하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누군가를 소유하려는 것이

얼마나 헛되고 부질없는 짓인줄을

이제서야 깨달았습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9 그대 곁에서 소리새 2018.09.12 2247
158 야위어진 몸으로 소리새 2018.09.12 1838
157 살찌게 하고 소리새 2018.09.12 2078
156 기억하지 않지만 소리새 2018.09.12 2406
155 그리운 이 그리워 소리새 2018.09.11 2401
154 날개를 접어 쉬기도 소리새 2018.09.11 1937
153 마음에도 젖지 소리새 2018.09.11 1886
152 있으라 하면 소리새 2018.09.11 2143
151 중요한 건요 소리새 2018.09.11 1942
150 내 인생에 있어서 소리새 2018.09.10 1937
149 꽃들은 얼마나 소리새 2018.09.10 2213
148 당신을 사랑하기에 소리새 2018.09.10 2022
147 온전히 다시 죽기 위하여 소리새 2018.09.10 2319
146 목발을 짚고 서 있던 소리새 2018.09.10 2234
145 논둑 밭둑 가로질러 소리새 2018.09.09 2180
144 고기들은 강을 거슬러 소리새 2018.09.09 1960
143 사람은 그 무언가를 사랑한 소리새 2018.09.09 1920
142 내가 나를 위로하며 소리새 2018.09.09 1975
141 오래도록 그대를 소리새 2018.09.09 2053
» 이제는 그 슬픔까지 소리새 2018.09.08 19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