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존경(尊敬) 받는 노후생활]

노인(老人)의 생활(生活)이 화려(華麗)할 수는 없습니다.
은퇴(隱退)에서오는 경제적(經제的) 상실(喪失)
뿐만 아니라, 야망(野望)과 활력(活力)을 ...
잃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버의 원숙(圓熟)함은 여유(餘裕)와
초월(超越)함입니다.
욕망(慾望)에 갈등(葛藤)하지 않으며 미래(未來)에 불안(不安)해 하지 않는 신앙심(信仰心)입니다.

존경(尊敬)받는 노후생활(老後生活)이라면 어떤 이들은 부(富)와 명예(名譽)를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것이 생활의 안락을 줄 수는 있어도 상실감과 소외감을 지켜주지는 못합니다.

존경받는 노후생활을 위해서는 마음가짐과 생활자세를 어떻게 가져야 할 것인가를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무너져 가고 있는 내 인생 어떻게 하면 되살려 떳떳하고 당당한 모습으로 남은 생을 마감할 때까지 품위를 지키며 살 수 있을까? 하는 것이 노인의 삶을 살아가는 모든이들의 소망입니다.

백세 장수도 좋고 건강한 노후도 좋지만,
가족관계나 사회의 역할에서 소외되어 가고
있는 상실감에서 어떻게 자유로울 수 있는가?
하는 것이 더욱 현실적인 과제입니다.

중년이 되면 스스로의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합니다.
쌓아놓은 부나 지위를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품위는 돈이나 명예, 지식, 도덕이나 예절,
어느 한두 가지를 말하지 않습니다.
품위는 인생의 결정체입니다.


9944A0365C3A9291049F01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9 훈훈한 사랑의 빛을 소리새 2018.09.04 1349
338 회원님들중에 식당업을 운영하시는 회원님이 계시면 사무국으로 연락바랍니다 관리자 2014.08.18 353
337 회원님들께 알려드립니다...!! 지부홈피에 올린 댓글로 인하여 김덕태부이사장님께 문자를 받았습니다. 1 관리자 2014.10.22 484
336 화원또는 꽃집을 운영하시는 회원님께서는 연락바랍니다 관리자 2014.08.19 366
335 혼자 길을 걸어간다 소리새 2019.01.04 970
334 협회본부 윤리조정위원회 질문 답변서(14.11.18.) 1 한현석 2014.12.01 548
333 행복은 그다지 어렵지 않다. 소리새 2018.09.08 1312
332 햇살이 찾아드는 소리새 2018.12.31 1142
331 햇살을 사이에 소리새 2018.11.03 1698
330 햇볕이며 소리새 2018.11.10 1555
329 함께 하고싶습니다 소리새 2019.01.04 1016
328 한정식 전 회원별세 알림 file 청주사협 2011.02.24 955
327 한마디 해야 한다고 소리새 2018.12.23 1011
326 한 입에 물어 소리새 2018.09.21 1476
325 하루하루 소리새 2018.10.17 1493
324 하늘 여행에서 소리새 2018.09.20 1589
323 하나씩 하나씩 소리새 2018.10.24 1661
322 피고 지는 인생 무상 소리새 2019.01.03 1078
321 편지 소리새 2018.10.02 1645
320 치게 하는 것은 소리새 2018.10.04 15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