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nsEXTUg.jpg

 

기나긴 밤공기

 

서서히 눈을 감앗다 떳을땐

날 반기는 건 차가운 눈이 아닌

유난히 밝은 아침 햇살이었다

 

조용히 밖을 내다볼때마다

날 반기는건 차갑게

내리는 눈뿐이었다

떨어지는 눈을 바라보다

 

나무의 움직임도

느껴지지 않고 서늘한

옷깃만이 느껴진다

 

차소리 사람들이 떠드는

소리 다 어디가고 고요한

달의 노래 만이 들리운다

 

조용히 고개를 내밀던

별들은 어디가고짙은

안개만이 날 반긴다

 

조용히 부는 바람은

어디가고 차갑게 시린

공기만이 날 반긴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9 훈훈한 사랑의 빛을 소리새 2018.09.04 1709
338 회원님들중에 식당업을 운영하시는 회원님이 계시면 사무국으로 연락바랍니다 관리자 2014.08.18 368
337 회원님들께 알려드립니다...!! 지부홈피에 올린 댓글로 인하여 김덕태부이사장님께 문자를 받았습니다. 1 관리자 2014.10.22 506
336 화원또는 꽃집을 운영하시는 회원님께서는 연락바랍니다 관리자 2014.08.19 385
335 혼자 길을 걸어간다 소리새 2019.01.04 1283
334 협회본부 윤리조정위원회 질문 답변서(14.11.18.) 1 한현석 2014.12.01 572
333 행복은 그다지 어렵지 않다. 소리새 2018.09.08 1651
332 햇살이 찾아드는 소리새 2018.12.31 1493
331 햇살을 사이에 소리새 2018.11.03 2145
330 햇볕이며 소리새 2018.11.10 1981
329 함께 하고싶습니다 소리새 2019.01.04 1362
328 한정식 전 회원별세 알림 file 청주사협 2011.02.24 974
327 한마디 해야 한다고 소리새 2018.12.23 1331
326 한 입에 물어 소리새 2018.09.21 1803
325 하루하루 소리새 2018.10.17 1911
324 하늘 여행에서 소리새 2018.09.20 2005
323 하나씩 하나씩 소리새 2018.10.24 2064
322 피고 지는 인생 무상 소리새 2019.01.03 1428
321 편지 소리새 2018.10.02 2067
320 치게 하는 것은 소리새 2018.10.04 19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