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uydXMcE.jpg

 

해야 할 것

 

가슴으로 맞으라

창백한 그대 얼굴이

살아날 수 있도록

 

텅 빈 포옹 사무치는

공허함 일 지라도

피보다 붉은 노을을

 

삶이 아직도

그곳에 있다면

부둥켜안은 바람이

사방으로 흩어져

 

혀를 깨물고 싶은

허망함을 느껴도

살아야 한다

 

때로 아름다운 추억이

온몸으로 밀려왔다

순식간에 사라져

나무가 자라고

푸른 싹이 돋고

꽃이 피며 향기가

있을 것이다

 

해야 할 것이 있다

홀로 남은 후에도

바람은 불어올 것이다

파도가 밀려올 것이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9 밝게 웃는 표정 소리새 2018.10.25 4075
338 얼굴 묻으면 소리새 2018.09.22 3994
337 그 아픈 마음을 소리새 2018.09.16 3801
336 조영상 자문위원-제47회 한국사진문화상 수상 청주사협 2009.02.02 3755
335 날마다 사는 일이 소리새 2018.10.07 3717
334 내 무너지는 소리새 2018.09.19 3647
333 대가는 다양하지만 소리새 2018.10.22 3629
332 낮의 뜨거움이 소리새 2018.09.15 3627
331 어길수 없는 소리새 2018.09.17 3625
330 햇살을 사이에 소리새 2018.11.03 3590
329 오혜숙 회원 부친상 알림 PASKcj 2008.12.26 3581
328 그리운 이 그리워 소리새 2018.09.11 3565
327 땅의 사람들 소리새 2018.10.01 3552
326 빈집엔 소리새 2018.11.09 3536
325 언제나 흔들림 없이 소리새 2018.11.09 3531
324 기억하지 않지만 소리새 2018.09.12 3518
323 내가 사라지고 소리새 2018.10.08 3516
322 그대가 두 손을 펴면 소리새 2018.09.15 3505
321 곧 눈물이 터질것 같은 소리새 2018.09.07 3497
320 내 눈물에라도 소리새 2018.11.01 349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