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m9678L0.jpg

 

비의 모습

 

나도 슬픈 꽃망울에 맺히는

눈물이 되어 눈물로 꽃을 피우는

향기로운 사람이 되자

비 그친 오후를 기다리며

 

비 내리는 날 더욱

깊게 스미는 커피향처럼

내 가슴에 오래 머무는 꽃

 

꽃잎에 맺혀있는 이슬 비를

맞지 않아도 꽃은 눈물 흘리며

눈물만으로도 꽃을 피워 내는구나

 

젖은 머리카락에 피어 오르던

안개꽃 왠지 슬퍼보이는 꽃망울

어루만지다가 보았지요

 

처마 밑 낙숫물 채근하였지만

선뜻 빗속을 나설 수가 없었다

비처럼 쏟아지고 싶다는 생각

아니한 건 아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