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존경(尊敬) 받는 노후생활]

노인(老人)의 생활(生活)이 화려(華麗)할 수는 없습니다.
은퇴(隱退)에서오는 경제적(經제的) 상실(喪失)
뿐만 아니라, 야망(野望)과 활력(活力)을 ...
잃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버의 원숙(圓熟)함은 여유(餘裕)와
초월(超越)함입니다.
욕망(慾望)에 갈등(葛藤)하지 않으며 미래(未來)에 불안(不安)해 하지 않는 신앙심(信仰心)입니다.

존경(尊敬)받는 노후생활(老後生活)이라면 어떤 이들은 부(富)와 명예(名譽)를 생각할 수도 있지만,

그것이 생활의 안락을 줄 수는 있어도 상실감과 소외감을 지켜주지는 못합니다.

존경받는 노후생활을 위해서는 마음가짐과 생활자세를 어떻게 가져야 할 것인가를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무너져 가고 있는 내 인생 어떻게 하면 되살려 떳떳하고 당당한 모습으로 남은 생을 마감할 때까지 품위를 지키며 살 수 있을까? 하는 것이 노인의 삶을 살아가는 모든이들의 소망입니다.

백세 장수도 좋고 건강한 노후도 좋지만,
가족관계나 사회의 역할에서 소외되어 가고
있는 상실감에서 어떻게 자유로울 수 있는가?
하는 것이 더욱 현실적인 과제입니다.

중년이 되면 스스로의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합니다.
쌓아놓은 부나 지위를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품위는 돈이나 명예, 지식, 도덕이나 예절,
어느 한두 가지를 말하지 않습니다.
품위는 인생의 결정체입니다.


9944A0365C3A9291049F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