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hIRdkxX.jpg

 

계절의 그리움

 

내 그리움은 이 밤 한 권의

낡은 시집을 삼키며

쓸쓸히 어두움을

건너고 있습니다

 

오늘도 낯선 거리

초라한 불빛에 등 기대고

비켜간 세월을 토해내는

 

더이상 아플 가슴이 없어

조심스러이 떨구어 놓은

빛바랜 마지막 잎새

 

발자국 멀리 잘 가라고

철저하게 외로웠던 날

 

무덤으로 접어 두었던

그리움 한자락에

긴 한숨으로 덧칠을 합니다

 

저 멀리

저벅저벅 걸어오는

초가을의 발자국 소리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8 제2회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쉽 기념 사진촬영대회 개최 file 쭈충 2019.05.06 58
337 아홉수를 넘어 가는 소리새 2019.01.15 550
336 따스함이 감도는 하루 소리새 2019.01.14 586
335 비처럼 쏟아지고 소리새 2019.01.14 510
334 어리석은 시인처럼 소리새 2019.01.14 513
333 존경(尊敬) 받는 노후생활 장근식 2019.01.13 146
332 계절은거슬러 소리새 2019.01.11 471
331 배 한 척 없는 소리새 2019.01.11 543
330 가을 속으로 떠나고 싶다 소리새 2019.01.11 495
329 뛰어라 멀리 멀리 소리새 2019.01.10 501
328 노을의 잔소릴 소리새 2019.01.10 470
327 이세상에 살아 있음을 소리새 2019.01.10 500
326 무심한 마음으로 소리새 2019.01.09 548
325 그리움 한 방울 소리새 2019.01.09 552
» 그리움 한자락에 소리새 2019.01.09 446
323 조용히 부는 바람은 소리새 2019.01.08 501
322 내 사랑이여 소리새 2019.01.08 619
321 가슴으로 맞으라 소리새 2019.01.08 477
320 늙기도 전에 꿈을 소리새 2019.01.07 783
319 이런 사람 소리새 2019.01.07 5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