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nsEXTUg.jpg

 

기나긴 밤공기

 

서서히 눈을 감앗다 떳을땐

날 반기는 건 차가운 눈이 아닌

유난히 밝은 아침 햇살이었다

 

조용히 밖을 내다볼때마다

날 반기는건 차갑게

내리는 눈뿐이었다

떨어지는 눈을 바라보다

 

나무의 움직임도

느껴지지 않고 서늘한

옷깃만이 느껴진다

 

차소리 사람들이 떠드는

소리 다 어디가고 고요한

달의 노래 만이 들리운다

 

조용히 고개를 내밀던

별들은 어디가고짙은

안개만이 날 반긴다

 

조용히 부는 바람은

어디가고 차갑게 시린

공기만이 날 반긴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8 제2회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쉽 기념 사진촬영대회 개최 file 쭈충 2019.05.06 56
337 아홉수를 넘어 가는 소리새 2019.01.15 550
336 따스함이 감도는 하루 소리새 2019.01.14 585
335 비처럼 쏟아지고 소리새 2019.01.14 510
334 어리석은 시인처럼 소리새 2019.01.14 513
333 존경(尊敬) 받는 노후생활 장근식 2019.01.13 146
332 계절은거슬러 소리새 2019.01.11 471
331 배 한 척 없는 소리새 2019.01.11 542
330 가을 속으로 떠나고 싶다 소리새 2019.01.11 494
329 뛰어라 멀리 멀리 소리새 2019.01.10 501
328 노을의 잔소릴 소리새 2019.01.10 470
327 이세상에 살아 있음을 소리새 2019.01.10 499
326 무심한 마음으로 소리새 2019.01.09 547
325 그리움 한 방울 소리새 2019.01.09 552
324 그리움 한자락에 소리새 2019.01.09 445
» 조용히 부는 바람은 소리새 2019.01.08 501
322 내 사랑이여 소리새 2019.01.08 618
321 가슴으로 맞으라 소리새 2019.01.08 477
320 늙기도 전에 꿈을 소리새 2019.01.07 782
319 이런 사람 소리새 2019.01.07 58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