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DjupqqE.jpg

 

슬픔이 기쁨에게

 

슬픔의 힘에

대한 이야길 하며

기다림의

슬픔까지 걸어가겠다.

 

추워 떠는 사람들의

슬픔에게 다녀와서

눈 그친 눈길을

너와 함께 걷겠다.

 

이 세상에 내리던

함박눈을 멈추겠다.

보리밭에 내리던

봄눈들을 데리고

 

무관심한 너의

사랑을 위해

흘릴 줄 모르는

너의 눈물을 위해

나는 이제 너에게도

기다림을 주겠다.

 

가마니에 덮인 동사자가

다시 얼어죽을 때

가마니 한 장조차

덮어 주지 않은

 

내가 어둠 속에서

너를 부를 때

단 한 번도 평등하게

웃어 주질 않은

 

귤값을 깎으면서

기뻐하던 너를 위하여

나는 슬픔의 평등한

얼굴을 보여 주겠다.

 

겨울밤 거리에서

귤 몇 개를 놓고

살아온 추위와

떨고 있는 할머니에게

 

나는 이제 너에게도

슬픔을 주겠다.

사랑보다 소중한

슬픔을 주겠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물 올릴때 유의 사항입니다... 화기만당/김연수 2019.03.17 3
286 밝은 말씨로 소리새 2018.12.25 199
285 날 반기는 건 소리새 2018.12.25 220
284 한마디 해야 한다고 소리새 2018.12.23 129
283 가끔은 시선이 소리새 2018.12.23 161
282 꼭 기억해야 소리새 2018.12.23 167
281 난 슬프지 않다 소리새 2018.12.16 203
» 추워 떠는 사람들의 소리새 2018.11.25 207
279 그가 깨어나 창문을 소리새 2018.11.24 268
278 안개가 깊습니다 소리새 2018.11.20 307
277 사랑아 소리새 2018.11.19 281
276 거대한 운명 소리새 2018.11.15 268
275 당신을 사랑합니다 소리새 2018.11.15 271
274 당신과 나의 회화 소리새 2018.11.14 324
273 잊기 위해서 소리새 2018.11.14 311
272 절망을 위하여 소리새 2018.11.12 311
271 햇볕이며 소리새 2018.11.10 348
270 빈집엔 소리새 2018.11.09 442
269 언제나 흔들림 없이 소리새 2018.11.09 373
268 늘 혼자라도 소리새 2018.11.09 323
267 못물은 찰랑찰랑 소리새 2018.11.08 3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4 Next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