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RgblLoR.jpg

 

밤에 쓰는 편지

 

오늘도 나는 기다린다

어둠을 갈아 편지를 쓰기 위하여

적막한 그대를 호명하기 위하여

 

그가 깨어나 창문을 열 때

새벽 하늘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푸르러야 한다

맑은 또 하나의 창이어야 한다

 

밤에 쓰는 편지는 알코올 성분으로 가득 차고

휘발성이 강해야 한다는 사실을 나는 안다

 

신데렐라가 벗어놓고 간 유리구두처럼

발자국을 남겨서는 안 된다

 

내가 묻고 내가 대답하는 그의 먼 안부

동이 트기 전에 편지는 끝나야 한다

 

그가 좋아하는 바이올렛 한 묶음으로 동여맨

그가 좋아하는 커피 향을 올려 드리면

내 가슴에는 외출중의 팻말이 말뚝으로 박힌다

 

먹을 갈아 정갈해진 정적 몇 방울로 편지를 쓴다

어둠에 묻어나는 글자들이 문장을 이루어

한줄기 기러기 떼로 날아가고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0 추워 떠는 사람들의 소리새 2018.11.25 14
» 그가 깨어나 창문을 소리새 2018.11.24 12
278 안개가 깊습니다 소리새 2018.11.20 22
277 사랑아 소리새 2018.11.19 11
276 거대한 운명 소리새 2018.11.15 13
275 당신을 사랑합니다 소리새 2018.11.15 16
274 당신과 나의 회화 소리새 2018.11.14 10
273 잊기 위해서 소리새 2018.11.14 9
272 절망을 위하여 소리새 2018.11.12 14
271 햇볕이며 소리새 2018.11.10 25
270 빈집엔 소리새 2018.11.09 44
269 언제나 흔들림 없이 소리새 2018.11.09 26
268 늘 혼자라도 소리새 2018.11.09 20
267 못물은 찰랑찰랑 소리새 2018.11.08 29
266 햇살을 사이에 소리새 2018.11.03 29
265 스스로를 비울수록 소리새 2018.11.02 21
264 내 눈물에라도 소리새 2018.11.01 36
263 나를 찾지 말라 소리새 2018.11.01 29
262 가을이 서럽지 않게 소리새 2018.11.01 21
261 그토록 못잊어 소리새 2018.10.31 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