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19JmTmN.jpg

 

장미의 사랑

 

이제 나는 한걸음 물러나

당신에게 장미를 바칩니다.

뜨거운 꽃잎과

아픈 가시를 함께 지닌

 

눈은 눈빛으로

손은 손 모양으로

보이지 않는 곳은 보이지 않는 대로.

 

사진 엽서의 하얀 공터에다

나는 당신의 모습을 그립니다.

 

마음속에 놓인 빈 엽서 한 장.

바다와 섬과 하늘이 있는

또 그 간격을 잇는

배와 그림이 있는

 

당신에게로 가는 길에는

지금 불빛도 표지판도 없습니다.

 

당신이 그 어디에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위안인지 모릅니다.

 

안개가 깊습니다.

그러나 나는 당신에게로

걸어가야 합니다.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0 추워 떠는 사람들의 소리새 2018.11.25 14
279 그가 깨어나 창문을 소리새 2018.11.24 11
» 안개가 깊습니다 소리새 2018.11.20 22
277 사랑아 소리새 2018.11.19 11
276 거대한 운명 소리새 2018.11.15 13
275 당신을 사랑합니다 소리새 2018.11.15 15
274 당신과 나의 회화 소리새 2018.11.14 10
273 잊기 위해서 소리새 2018.11.14 9
272 절망을 위하여 소리새 2018.11.12 14
271 햇볕이며 소리새 2018.11.10 25
270 빈집엔 소리새 2018.11.09 44
269 언제나 흔들림 없이 소리새 2018.11.09 26
268 늘 혼자라도 소리새 2018.11.09 20
267 못물은 찰랑찰랑 소리새 2018.11.08 29
266 햇살을 사이에 소리새 2018.11.03 29
265 스스로를 비울수록 소리새 2018.11.02 21
264 내 눈물에라도 소리새 2018.11.01 36
263 나를 찾지 말라 소리새 2018.11.01 29
262 가을이 서럽지 않게 소리새 2018.11.01 21
261 그토록 못잊어 소리새 2018.10.31 3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